블로그 이미지
훌륭한 정원은 돈으로 살수도 있으나, 소박한 정원은 개인의 땀으로 만드는 유니크한 예술이다.
Yujin Hwang

Notice

Recent Comment

Archive

'강보(swaddle)에 꽁꽁 싼 베이비들같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5.16 강보(swaddle)에 꽁꽁 싸인듯, 꽃피기전의 신비한 모습 처음이야 (1)
2015.05.16 12:35 Garden Design/Back Yard Life

아이리스(iris)를 관찰하기 시작한지는 얼마안된다.

아마 본격적으론 작년이맘때 일것인데,

아이리스를 알게된것이 얼마나 살면서 행운인가?

향기가...

향기가...

순수하다 못해 시원하면서도 진한 꽃향기.

아이리스를 모르면 꽃향을 다 안다고 하지말지어다...


강보(swaddle)에 꽁꽁 싼 베이비들 꽃망울 터트리다.



실크 천처럼 커다랗고 보들거리는 꽃잎...

Iris croatica(아이리스 크로아티아)
National Flower of Croatia (크로아 티아의 국화)

Family: Iridaceae(붓꽃종).



첫음엔 향기에 반하느라

자세히 아이리스의 꽃봉오리까지 살펴보진 못했는데,

올해는 꽃피기전에 아이리스들은

강보(swaddle)에 꽁꽁 싼 베이비들같아 신기해서

그 신기한 모양을 찍느리고 수십번 카메라를 눌러댔다.



사진을 찍던 오전에는 이토록 강보에 꽁꽁 싸여 있었는데...



꽃잎이 벌어지기 전의 모습도 자연의 신비자체이다. 



바람부는 날 한참을 찍고 나서 들어왔는데...

다시 밖을 보니,  금새 꽃잎이 벌어져 피어 있는 것이다.  

놈? 바람... 바람의 짓일것이다...ㅎㅎ



바람이 살랑살랑 불어대는 어느날이었는데,

그러는 사이 

강보에 싸였던 아가들이 

마지못해 간지러워 꽃망울을 천천히 터트리는 광경도 보게되었다.


뒷마당 여기저기 차츰 개화를 시작하는 아이리스들...

요즘은 하루에도 몇번이고 뒷마당으로 나가 

아이리스 꽃잎안에 코를 대고 킁킁거린다.




피기전의 봉오리와 꽃이 핀 후의 아이리스 모습은 

왠지 꽃피우기가 저토록 힘들구나하는 감동에 애처로울 정도이다.

봉오리에는 향이 없다.




순백 아이리스가 피면 뒷마당의 향이 달라지는데,  의외로 향이 더 진한듯 하다.


가까이 향을 맡느라 크로즈업 사진도 많아 졌다.



이슬을 그대로 머금은 이른 아침의 아이리스의 향을 전하고 싶어서...


뒷마당 연못가에 핀 하얀 아이리스.




보라 아이리스 가 꽃피기전,

강보에 꽁꽁 싸인 모습을 기록하는 중이다.



바람이 흔들어 놓아 마지못해 피던  보라 아이리스 ....



꽁꽁 싸여 있을적엔 향이 없지만 꽃잎이 벌어지는 순간

아이리스 향도 진하게 퍼진다.



향기를 가까이 맡노라면 누구나 이런 근접거리 사진을 찍게 된다.

안그러면 아이리스 향을 자세히 모를지도 모른다.




아이리스를 열심히 살피는 며칠 동안 

뒷마당의 다른 한쪽에선 이런 광경이 벌어지고 있었다.



역시 강보에 쌓여 있는 아가들...

쟤네들은 어떤 얼굴을 지녔을까?



아하... 보라빛 아이리스가 맨 처음은 이렇게 올라온다 말이지?

속았당... 난 뒷마당에 심어둔  또 다른 구근식물인줄 알고....

이처럼 꽁꽁 싸인 봉오리를 관찰한적이 없으니 전에 알던 것도 갑자기 멍때려 모른다. ㅎㅎ



이정도 올라 왔을때만 아이리스 구나 하고 알아 보던 아이리스, 

그저 계속 신비하기만 하다.




보너스 꽃 튜율립꽃(tulips)/

테네시 시절엔 뒷마당에 튜율립으로 꽉 채운적도 있었는데,

이곳의 튜울립은 며칠전 미국의 어머니날(Mother's Day) 받은 화분을 

땅에 옮겨 심어둔게 전부이다.



뒷마당 연못가에 심었다.

나는 별로 분홍파는 아닌데, 튜울립 분홍은 아주 귀엽다.



벌들이 들락거리게?

속을 들여다 보기 좋을 정도로 벌여져 있는 튜울립꽃

나는 향을 맡기위해 가까이 가본것인데, 

이크....이건 뭐 지린냄새도 아닌것이, 향은 생긴거완 완전 반대이다.

꽃 향기를 기대하긴 힘든 꽃이랄까? 

전에는 이런 사실을 전혀 몰랐는데...요즘은 키울때 느끼는 향도 중요시 하다 보니 ^^



생전 처음 튜율립 속을 자세히 들여다 보니 이렇다.

진한 노랑별 꽃술이 들어 있다.



튜울립은 꽃잎이 질때  이런 모양으로 낱장씩 아래로 서로 엮어 말리면서 ?

보낼 시든 꽃잎만 아래로 말아주고 거센 봄바람에도 굳건히 남아있는 꽃잎은 꽃술의 바람막이를 하고 있다.



튜율립은 아침 저녁 자동으로 꽃잎을 열고 닫고 한다.


아직 끝나지 않은 뒷마당 일기...

6월초 중순에 계속됩니다.^^

posted by 황유진 Yujin Hwa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