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훌륭한 정원은 돈으로 살수도 있으나, 소박한 정원은 개인의 땀으로 만드는 유니크한 예술이다.
Yujin Hwang

Notice

Archive

2017.05.18 18:02 Life Style/Home Organizing

땅만 엄청크고 속내용은 많이 부실한 헌집으로 이사온지 이제 2년째 봄을 맞이하고 있다. 페이스북에선 비디오를 통해 왜 내가 이집을 선택했는가에 대해 언급을 한적이 있지만, 앞뒤 마당만봐도 별로였던 이집을 굳이 찍어서, 오기로 한것은 순전히 다른 집과 비교해 전체 대지가 평지인데다가 이웃집과의 프라이빗 거리를 고려했을때 낙점이었고, 집의 드라이브 웨이가 숲의 캠핑지 입구로 들오가는 듯한 환상적인 길에 반했으며, 그런 장점들에 비해 무엇보다 구입비용에 있어서도 경쟁력이 있어서였다. 

그러나, 단 한가지 나의 헛점이라면, 옆지기가 이미 선택한 (내가 선호하는 주택구입에 맞지않는) 다른집을 계약 무효화하기위해 이집을 들어와보지도 않고, 입구 게이트에서만 멀찌감치 보고선 서들러 OK!를 했던 것이다. 어쩌다 보니, 집주인을 만날 시간이 없었다. 물론 인터넷에 올려진 사진으로는 모두 확인했지만, 내가 감수해야할 것은 아닌말로 후회해도 소용없고....

아무튼, 그렇게 이사온 이집의 품질은 기대하지 않은만큼 정도였지만, 당시는 은퇴후엔 한국과 미국에서 반반씩 살겠다는 의지, 소박한 삶, 겉만 번지르르한 화려함을 일체 배척하자는 각오도 있었기에 가감한 결정을 한것이었다. 그리고, 무에서 유를 창조할 여지하나만 믿고, 두번째 봄을 맞은 지금까지 약 1년 반정도 사는 동안, 실망을 희망으로 바꾸는 긍정적인 마인드로 집의 안과 밖을 나와 그의 능력안에서 느긋한 마음으로 그러나 열심히 가꾸고 있다.


목련시즌의 유진의 컨츄리 부엌 창가.


예년의 기록을 갈아치울 정도로 지난 겨울과 올초에 눈과 비가 많이 왔던 이곳의 두번째 봄은 매우 느리다. 목련이 며칠전에 피었으니...그리고 이어 라일락이 피고, 오늘은 드디어 능금(크랩애플)꽃도 일제히 꽃봉오리가 터질 듯이 달려있다.

나는 정원일은 잠시 미루고 오늘은 본격 부엌 재정비에 나섰다. 부엌은 이번이 아마 5번째 바꾸는 디자인인가보다. 내가 원하는 품질이 아닌 부엌의 단점을 가리는 정도의 나만의 디자인 아이디어는 컨츄리 스타일이었고, 가장 먼저 한일은 안쓰는 화장대를 받침으로 아일랜드를 만들고, 항상 희망사항이던 조리기구 헹어를 천정에 설치하는 것이었다. 이미 주거가 시작된 공간에 페이트를 칠하는등 공해를 일으키는 일은 현재는 피하는 중이다.

그 아일랜드를 중심으로 주변과 오브제 하나하나의 조화, 여러 코너마다 헛점을 가리는 디자인이 전부이지만, 매번 분위기를 바꿀때마다, 나에겐 완전히 색다른 삶의 활력소이기에, 그럴때 마다 이렇게 사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가...  이젠 이런 기분을 느끼는 경지에 도달했다. 

나는 살림을 아직 오래 못해본 탓인지, 살림하는 것이 소꿉놀이 이상으로 정말 재미있다. 그래서 맘에 들때 까지 바꾸고 또 바꾸는 나의 부엌...오늘 또 바꾼 스타일을 모두에게 공개 구경시켜 주기로 한다!! 물론, 첫 버젼 부터 4번째 버젼까지는 그동안 저장해둔 사진이 너무 많아, 다른 기회에 보여주기로 하고, 현재 까진 마지막 버젼의 나의 컨츄리 부엌 디자인이다.


이제야 핀 내가 사는 숲의 추운 동네, 전주인이 뒷마당 숲가까이 심어 가까이 구경하기 매우 힘든 목련.  미국 워싱턴주.



목련에 이어 추위속에 겨우겨우 핀 라일락.


크랩애플, 능금꽃 봉오리가 터질듯이 달린 오늘, 미국 워싱턴주.


알라스카 만큼 추운 이곳의 늦게 시작된 목련, 라일락, 능금 시즌의 현재까지론 마지막 버젼 컨츄리 스탈 유진의 부엌구경.


유진의 컨츄리 부엌의 특징은, 창가에 우리집 마당의 시즌 꽃이 늘 놓여져 있다는 것. 지금은 라일락, 능금꽃 시즌임을 알리는 창. 


오늘 재배치한 일은 다이닝 룸과 부엌 사이에 있던 키큰 가구를 옮기고 서빙바의 역할을 하는 낮은 가구를 가로 배치하여 막혔던 공간을 조금 더 오픈시킨 것.


다이닝룸과 부엌의 공간 나눔과 동시에 가구이용 서빙바 설치. 이 가구안에는 다이닝룸에서 사용할 서빙 그릇을 넣어 두었다.


아~~ 지금은 이게 이쁘다. 


정말 이쁘다 ^^언제 또 맘이 바뀔지라도...


정면에서 본 부엌. 팬츄리(원래는 통조림등 비상 식품저장고이지만, 나는 부엌도구 수납공간으로 사용)안도 약간 정리 정돈한 상태라서 오픈해 사진을 찍는 용기...ㅎㅎ  현재는 그린하우스 역할까지 하는 나의 컨츄리 부엌. 수많은 채소와 꽃들을 발아시키는 창가 코너 장소.


목재소에서 구입한 매우 두껍고 넓직한 나무를 거울뗀 화장대 가구에 얹어 만든 아일랜드.


현재 도마는 3중.  두꺼운 본체는 작업대, 유리는 베이커리용, 그리고 간단히 쓰는 도마. 두꺼운 상용 도마는 개수대옆 카운터에 따로 두었다.


나만의 아이디어 아일랜드는 헛점이 많으니 이중의 겹 레이스 테이블보로 가리고, 그안에 주방수건 헹주 빨래통, 쓰레기통 등등을 수납하는 공간으로 사용하고 있다.


전체 부엌을 교체하여 품질을 높이는 일은 언제가 될지 모르기에, 내가 보기싫은 것들을 가리는 정도로만 디자인하였다. 우리 동네에선 이것들 다들 유진 스타일이라고 부른다. 


오늘의 주방/다이닝룸 꽃스타일...

커피바. 분홍 철죽과 능금꽃 봉오리.


아일랜드엔 목련꽃 가지와 노랑 양배추꽃.


식탁 센터 피스.


커피바 벽.


하루종일 이리 저리 가구 옮기고 고가구 장식그릇장 싫증나서 팔려고 비우고 하다보니, 어느새 오후...


나: 팝콘 만들까? 

옆: 음~~ OK...좋아!! 


옆: 저녁은 뭐야? 

나: 나의 이쁜 부엌에 와서 보셈~~ 

오늘 그렇게 하루가 다 지났다.


저녁 먹고 나서 살짝 엿본 다이닝 룸...



미국 공인 영양컨설턴트 황유진의 건강 요리 신간 설탕 말고 효소(북로그 컴퍼니)

10% 할인받는 곳으로 지금 바로 사러가기/ 교보문고 지마켓알라딘

먹는 이유가 분명한 유진의 179개 파워 레시피   

오가닉 식탁 (조선앤북)전세계 온라인 즉시 구매처는 G- MARKET


월간 여성 잡지 퀸(Queen), 오가닉 라이프- 메뉴 컬럼 연재중(2012~ 현재).

미중앙일보 격1~2월간 요리컬럼 연재중(2014~현재)

미국서 인기, 오가닉식탁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페이지 Yujin's Organic Food & Life 로 여러분을 초대 합니다..


'Life Style > Home Organiz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라일락 능금꽃 시즌 나의 컨츄리 부엌 구경  (0) 2017.05.18
posted by 황유진 Yujin Hwang
2015.04.23 06:38 Garden Design/Back Yard Life

Lilacs, Privet, Azaleas, Apple Blossoms in Mid-April
라일락, 쥐똥 나무 꽃, 진달래, 사과꽃....



Lilacs/ 라일락


라일락의 계절이 시작된 우리집 정원.



작은 묘목을 심은지 3년만에 드디어 꿏피운 라일락, 그래서 더 반갑다.

안녕? 라일락 ^^



진보라 라일락의 셈세함에 반하다.



라벤더의 컬러를 지닌 연보라 라일락.



라일락의 향기는 순수하면서도 그윽한데,

나에겐 등나무 향기 아래서 조잘거리던 여고생시절을 떠올린다. 

향기가 비슷해서이인데, 등나무는 덩쿨과 여름 그늘을 만들어 준다.

그러나, 라일락은 보통의 잎이 무성한 나무로 자라는 듯 하다가...

어느날 갑자기 황홀하리 만큼 진한 향기와 예쁜 꽃들을 가지마다보이니,

정원의 주인에게 놀라움을 선사하는 식물이다.



 Privet/ 쥐똥나무 꽃


한국어 이름이 참 거시기 한데...

이 작은 묘목은 넓이를 넓혀가면서 꽃의 향도 진해진다.

마치, 오션 스프레이 같은 그 꽃향... 

가까이 다가가전 전까지는 이 쥐똥나무꽃의 향기를 아무도 모른다.



 Azaleas/ 진달래


진달래는 그늘을 좋아하므로 뒷마당의 앞게이트에 가까운 그늘에

쫘르르 심었더니, 뒷마당에서도 사각지대라 첫꽃이 

시작되는 때를 만나는 시기를 놓치고 만다.

우리집 뒷마당의 몰래 피는 꽃이라고나 할까?

그늘에서 진하게 진한 분홍을 한없이 발하다, 어느날 사라진다.

질때는 참으로 너덜너덜 자신의 몸을 하나도 남김없이 파괴하는 진달래.

그래서 이 한시기에만 피는 진달래를 매년 찍어두는일을 놓칠수 없다.



Apple Blossoms/ 사과꽃


배꽃, 체리꽃 시절지나가고 지금은 사과꽃의 계절이다.

핑크를 보이면서 펴서 그런지 사과꽃이 배꽃보다 귀엽다.



우리집 정원의 배나무는 먼저 꽃을 시작하고 먼저 열매를 맺는다.

꽃을 떨군 배나무와 체리나무, 지금 한창인 사과꽃.

가운데 그늘 단풍나무를 중심으로 옆으로 균형있게 두그루씩 심었다.

잎이 무성한 나무가 체리나무인데, 한그루심었고 아직 열매를 못보았다.



우리집 정원의 앞과 옆의 일부모습.

우리집 정원은 ㄷ자로 되어 있어 정면에서 전체를 볼수가 없다.

양옆은 북과 남쪽이라 남에는 텃밭이 있고, 

북에는 진달래 같은 그늘 식물들이 있다.



유진의 오가닉 정원의 4월 중순 모습.

여기는 미국에서서 북서쪽, 워싱턴주라서 비교적 춥다.

그래서 아직은 정원의 꽃들이 모습을 다 나타내지 않은 상태이다.

모든 사진들은 새들의 아침미팅이 시작된 

이른아침의 모습이라서 새들의 조잘거림이 많이 녹음되어있다.


우리집 뒷마당의 이른 아침 새소리와 함께 유튜브로 보기:

Lilacs, Privet, Azaleas, Apple Blossoms in Mid-April

The Flowers in Mid-April at Our Backyard:

Lilacs, Privet, Azaleas, Apple Blossoms,
strong fragrance spreads everywhere
while the birds chirping sounds in the Morning.

- at Yujin's Organic Garden





posted by 황유진 Yujin Hwa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