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훌륭한 정원은 돈으로 살수도 있으나, 소박한 정원은 개인의 땀으로 만드는 유니크한 예술이다.
Yujin Hwang

Notice

Archive

'숲에서 일어난 일과 뒷마당의 생생한 자연의 소리와 풍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3.31 봄이 오는 소리, 우리집 뒷마당 풍경 (1)
2016.03.31 16:01 Garden Design/Back Yard Life

아마 그래도 벌써 이날이 한달전 쯤은 되나 보다.

3월 초가 되자 마자 조급해진 나는 비오던날임에도

정원 장화만 신고 복장은 대충하고 뒷마당으로 나가보았다.


겨울동안 뒷마당에 방치해둔 

이전집에서 가져온 두어그루 귀중한 과일나무와

어미 장미의 장엄한 죽음(장미가지가 쓰러져 죽고 로즈힙의 땅에 뭍힘)과 함께 나타난

베이비 장미 몇 그루 데려온 것들은 옆지기에게 위치를 정해주고 

심도록 부탁하고 나는 즉각 씨를 심기 시작한 것이다.



현재 우리집 뒷마당에는 아이비 산이라 할정도의 아이비 뿌리와 넝쿨이 거대한 지역이 있어

그것들을 잘라다가 데크에 번식용으로 장식해 본 것.

전에는 아이비에 지불한 돈도 많았고, 아이비와는 인연이 없어 죽고 했는데...



새로 이사온 뒷마당은 운동장만하지만

겉보기엔 중요한것이 아무것도 없어 보이고,

이전 주인이 남기고 간 나무들은 봄이 더 깊어지면 

그 정체들을 알 것같다.

게다가 채소 정원을 어디에 만들 것인가?





앞 마당과 현관 입구.



앞마당 숲에서 보이는 집의 정면일부.



뒷마당에서 보면 겨우내 난로에 나무장작 태우는 연기가 난다.





현재 우리집 앞마당은 물론 물론 뒷마당도 숲으로 둘러쌓여 있다.



정리가 필요한 크고 작은 창고도 3개나 있다.




산림욕장이라 부를 만큼 새소리, 바람소리, 나무향이 나는 곳이 바로 앞마당이다.




앞마당과 드라이브웨이 경계울타리는 매우 컨츄리풍이다.

참나무 울타리를 덮은 잔가지 잎들을 잘라내고 울타리 조성용 나무를 심으려고 한다.




숲이 드넓게 우거진 집이라

뒷마당의 가운데 공간만 제외하고는 그늘이 대부분이고

사슴들이 수시로 자기집인양 들어와 다 먹어치울텐데...

막연하고 참담했지만, 

일단 사슴이 안먹는것들이 무엇인지 부터 조사한 후,

대형 화분을 이용해 숲에서 가져온 흙을 퍼 담고 

거기에 씨를 뿌리기로 마음먹고 열심히

숲을 들락 거리며 흙을 퍼다 화분을 채우고 난후,

더 욕심내 부엌으로 보이는 커다란 나무아래 잔디가 없이

오픈된 흙땅이 있어 거기에도 돌맹이를 모아 경계선을 만들고

더덕, 우엉, 참나물, 씀바귀, 도라지, 대파...등등

한국서 사온 씨앗중심으로 뿌려두었다.




아직 어디에 채소정원을 만들지 몰라 임시 화분밭을 이용하기로.



사슴/노루가 싫어한다는 양파씨를 심으려고 사왔다.



이렇게 동굴에 사는 사람 스타일?로 채소밭을 만들고 

가장자리에는 사슴 접근방지용으로 양파를 심었다.



그렇게 해서 3월에 뿌릴 씨앗들은 이제 내손을 떠났고,

살아가는 건 이제부터 씨앗, 그들의 운명이다.

올해는 더 이상 채소정원을 늘리거나 

인위적으로 만들거나 하는 일을 하지않고

이정도에서 관찰만 해보기로 옆사람과 합의를 보았다.




첫 정원작업한 날에 찍은 소소한 풍경들...



전 주인의 취향인 (뒷마당에 아주 많을 법한) 다람쥐 재주넘는 장소.

철거하지 않고 그냥 두기로 하였다.




한달내내 비가 오던 그런날들...

그래서 나무 데크에 빗물이 만든 호수반영 같은 작품하나 찍었다.




빗물에 더욱 고개 숙인 수선화.



옆사람이 사다가 데크가장자리에 두었는데

하룻밤새 모가지가 달아난 팬지...

팬지꽃은 노루 사슴에게 공격 1호라는 것을 알았다.




남은 팬지들을 화분에 옮겨심고

거실에서 보이는 위치의 데크에 두었다.

사슴은 나무바닥을 걷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정보도 알았다.




정원에서 아무것도 얻을 수 없던 봄이라고 하기엔 이른 봄날,

사슴에게 빼앗긴 들에도 민들레의 봄은 왔다. 

한웅큼 잘라온 민들레 잎으로 아주 맛있는 비빔밥을 해먹을 수 있었던 날.





그후...오늘, 한달후 정원




민들레는 뒷마당 숲쪽으로 가면 먹을 만큼 가져올 수 있다.





정말 놀랄일은 뒷마당에 자라는 고사리...




삶아서 말리는 중이다.




그리고 전주인이 남기고간 뒷마당의 나무들의 정체가 밝혀졌다.

목련 3 그루...그리고 벗꽃나무...


내가 사는 여기는 미국, 워싱턴주이다.


한달간 관찰한 숲에서 일어난 일과 뒷마당의 생생한 자연의 소리와 풍경

25분 영상으로 만들어 유튜브에 올려두고 현재 요가음악으로 쓰고 있다.


유튜브 영상으로 보기




posted by 황유진 Yujin Hwa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