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훌륭한 정원은 돈으로 살수도 있으나, 소박한 정원은 개인의 땀으로 만드는 유니크한 예술이다.
Yujin Hwang

Notice

Archive

2016.07.11 17:58 Garden Design/Back Yard Life

우리집 텃밭은 내가 요리하는 주방과 아주 

가까이 있다는 것이 처음부터 의도한 계획이자 특징이다.

그래서 제철채소를 공급받는 

채소가  한창 자라나는 6월 부터 10월까지는 텃밭은 

우리집 싱싱한 천연 채소 저장고 이기도 하다.







울퉁불퉁한 당근, 못생겨도 맛은 기가 막히게 달달한 나의 텃밭에서 캐낸 오가닉 당근.


 

허브 정원에서 수확한 라벤더.

 


요리 블로거로서 요리하기도 바쁜데 텃밭을 가꾸는 이유가 무엇일까?

답을 굳이 말하라고 하면, 진정한 요리 블로거라면

텃밭을 가꾸는 것이 당연하다고 본다.

왜냐하면, 기본이 되는 요리재료를 키우고 수확하는 동안

수많은 채소 다루기 노하우와 요리에 관한 영감을 얻기 때문이다.

 

한국에서는 높은 빌딩아파트에서만 살다가,

미국서 시작한 텃밭가꾸기는 2007년이 처음이니까, 어느덧 10년째 경력인가?

지금까지 미국내 3개주, , 테네시, 캘리포니아주, 워싱턴주 등

기후가 전혀 다른 곳에서 아무것도 없는 맨땅에 텃밭을 가꾼 경험을 갖게 되었다.

캘리포니아에서는 주말 커뮤니티 가든에서 암환자들에게 제공하는

무공해 채소 가꾸는 봉사 활동도 해보았고,

같은 워싱턴주라도 숲이 많아 기온이 낮은 현재의 집에서

1,000평에 달하는 땅의 숲과 정원 디자인과 대부분 작업을 혼자 해내고 있는

내 생애 4번째 정원에서 이런 이야기를 써내려가고 있으니

이제 나도 정원과 텃밭이라면 할말이 조금은 있게 된셈이다.

나의 10년간 정원을 가꾼 에피소드를 펼쳐놓지 전에

먼저 요즘 누구나 관심갖는 텃밭이야기 부터 하려고 한다.

처음에 그린 그림대로 씨를 뿌려 계획했던대로는 100% 수확을 하지는 못하지만

시작할때 당시의 척박했던 상황을 보면 언제나 감회가 새롭다.

 

 


처음에 그림을 그려서 내가 키우고자 했던 채소들은

지역적인 환경으로 인해 몇가지는 싹도 비추지 않아 포기해야 했다.

 


다음은 워싱턴주에서 새로운 텃밭을 만들고 수확하던 때의

4월 부터 10월 까지 풍경들이다.





주방 뒷편에 마당에 만든 워싱턴주에서의 생애 2번째 텃밭,

원예원의 닭의 분을 냄새없이 가공한 천연 거름, 음식물 쓰레기로 퇴비를 대체하고 있다.

 




점점 빽빽해 져가는 텃밭의 채소들, 

그린 채소는 계속 수확해 쌈이나 샐러드를 요리할 수 있었고,

어김없이 수확의 계절이 다가오니, 열매들의 크기가 하루밤사이 달라진다.

 

 



시장에서 오가닉 딸기를 구경하기가 쉽지 않고 있어도 비싸기에

딸기 한포기를 심었는데, 2년내 전 텃밭의 ½을 점령하고 말았다.

다음번엔 다른 채소와 구역을 분리하는 것이 좋겠다. –행복한 고민.

 

 


최초 심은 새싹들과 성장후 딸기-토마토 Before After

 




귀엽게 생긴 호박 오이들.




 

기대없이 심어둔 사과, 배나무는 두 해동안 상상치 못한 않은 많은 수확을 했다.

 


척박했던 땅을 견디고 잘 자라난 채소들로 한해동안 

수많은 신선한 요리와 저장식품을 만들었다.

텃밭을 가꾸다 보면 제철요리라든가, 사계절 요리를 저절로 하게된다.

 



 

채소가 자라나는 순서대로, 수확하는 순서대로

봄에는 샐러드와 겉절이, 여름에는 시원하게,

 




비오는 날엔 빵과 파이를 굽고

 

 


장마 태풍에 채소비쌀때도 맘놓고 먹는 쌈요리와

추석 부침개도 요리도 텃밭에서 수확한 것들로...

 

 



가을엔 피클, 효소, 허브차를 만드는 저장 요리들로 한해 수확을 마무리 한다.



사진으로 다 보여주지 못한 요리를 포함해,

지금껏 텃밭에서 나온 재료로 창작 요리한 종류만해도 수백종에 이르니

관심있는 분들은 나의 요리 블로그(www.thepatioyuji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매년 변하지 않는 나의 텃밭에 모실 채소 선택은 기준이 있는데

1-시장에서 사려면 값이 비교적 비싼 채소

2-농약을 많이 친 채소라고 알려진 것들(미국의 경우 매년 농약 많이 친 12(Dirty Doze)이 발표된다;

2015년에는 과일로는 사과(Apples), 복숭아(Peaches), 딸기(Strawberries),

채소 종류에는 샐러리(Celery), 시금치(Spinach), 파프리카등 벨페퍼(Sweet bell peppers),

오이(Cucumbers), 방울 토마토(Cherry tomatoes), 감자(Potatoes)가 

최악의 농약친 아이템으로 발표되었다)

3- 쓰임새가 많은 채소 혹은 금방 상해버리는 그린잎 쌈채소( , 풋고추, 상추, 배추등)

4- 요리 장식으로 조금씩 쓰려고 많이 사기엔 부담되는 허브종류들(차이브, 바질, 실란츠로 등)

5- 유통시 표면에 왁스를 많이 치는 채소 과일들(오이, 쥬키니 호박, 사과등) 이다.

 

 

내가 텃밭을 가꾸는 이유와 좋은점  7가지를 들어 보면,

1-일년 한철이라도 깨끗하게 키운 오가닉 채소를 맘놓고 즐기기 위함이다.

2-마당이 있는 주택에 살면서, 잔디 면적을 줄이고, 뒷마당엔 텃밭을 가꾸는 것이 현명하다.

3-요리재료를 다루는 노하우가 생기고, 재료 활용에  대한 내공이 쌓인다.

4-천연에서 얻은 요리재료를 경건히 다루고

시장에서 채소를 사올 경우에도 함부로 버리지 않는 절약요리를 하게된다.

5-채소와 과일에 대한 요리영감과 창조력이 끈임없이 나온다.

6-음식물쓰레기를 퇴비로 써 지구사랑을 실천하니 스스로 자랑스럽다.

7-텃밭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파트너와 대화 할 주제가 끊임없이 나오고

뒷마당에서 함께 할 시간이 많으니 가정이 늘 밝고 행복하다.

 


 텃밭은 돌고 돕니다.

수확후에 겨울동안은 봄의 씨앗을 뿌리기 전까지 처음의 빈마당으로 돌아가죠.

그래서 해마다 각 월별 풍경도 비슷하지만

봄은 정말 할일이 많아 텃밭을 포기할 마음도 생기지만

여름의 따가운 햇볕을 받는 동안 잠깐 하는 사이 훌쩍 커버리는 채소와 과일들을

반갑게 만나게 되면 또 다시 힘을 얻어 다음 해를 준비하게 됩니다.

올해는 숲이 많은 곳에 새로운 정원을 꾸미는 중이라

사슴들이 자주 나타나 채소나 과일나무잎을 먹어버리는가 하면

밭에 심은 채소들도 태양볕이 모자란 것을 보게 되는데,

볕이 잘드는 곳에 컨테이너를 두고 일부 채소도 실험적으로 기르고 있어요.

땅에 대해 전혀 문외한이었던 제가 땅과 호흡한지 10년째,

앞으로 펼쳐질  나의 소박한 정원에서 일어난 많은 에피소드들를 기대해주세요.”



- 이글은 월간 여성잡지, 퀸(Queen) 2016년 7월호에 실린 

본 블로그 저자인 황유진의 기고글입니다.



posted by 황유진 Yujin Hwang
2016.05.16 16:26 Intro/ABOUT

유진의 미국정원 역사/ 

Yujin's First Garden(유진의 첫정원) Since 2007~2011, 테네시 시절, 백야드 300평처음부터 스케치를 하여 원하는 대로의 디자인으로 조경하고, 보기엔 야생그대로의 정원 분위기이지만, 토양을 바꾸는데만 수천, 기후로 인해 물값도 엄청났던, 금전소비와 시행착오 많았던 첫정원 .


My Secret Garden(유진의 비밀의 정원) Since 2012~2015, 워싱턴주, 백야드 200평뒷마당 전체를 잔디없이 조경하기위해 스케치를 꼼꼼히 하여 모든 과일 나무와 꽃나무, 작은 꽃 조차도 모두 계획하에 심고, 키친정원(채소, 허브등 먹는 것)을 주방 가까이 둔 매우 관리하기 편하고 실용적인 정원 운영.


MY Rustic Garden (유진의 소박한 정원) Since 2016~워싱턴주, 숲을 포함 1 에이커= 1,000평: 스케치는 뒷마당 정중앙 중심으로만 하고 모든 구역의 조경디자인은 경험의 감각으로 진행중. 가장 저가 정원이며 상업적인 화려함을 배척한 자연그대로의 소박한 정원이되 뒷마당이 곧 Gym(헬쓰클럽)인 운동하는 개념, 지인들에게 함께 숲을 걷고 운동하는 소셜정원을 추구한다.



이 블로그는 오가닉 식탁의 저자, 

황유진의 미국 현지 집에서의 실제 상황이자,

매일 매일 손수 정원가꾸기를 하면서

공유하고자 하는 정보를 기록하기위해

오가닉 식탁 공식 홈피로부터 카테고리를 분리한 

유진의 오가닉 정원 전용 페이지입니다.



저는 약 10년전 2007년 미국 테네시에서 처음 

맨땅에 헤딩하기로 손수 정원가꾸기를 시작하였습니다.

당시 300평의 뒷마당에는 잔디와 자갈밖에 없어

토양을 부양하는 것부터 수백가지 나무를 심는데 

적지않은 비용이 들기도 했죠.

미국 남동부의 특징인 토네이토와 건조한 날씨로 말미암아 

손실도 많았을 뿐만아니라 공급 관리비용도 많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초보임에도 조경업체에 의뢰할 경우와 비교해

비용을 1/3로 줄일수 있었던 것이 매우 고무적인 일이었고

첫경험에서의 얻은 많은 실패와 성공의 에피소드가

지금까지도 손수 정원을 보유하는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이것이 제가 서울의 고층아파트에서 살다가 

땅을 밟는 미국 오지의 촌구석으로 이민을 오면서

맨 처음 시작한 정원디자인입니다.



2007년~ 2011년까지 약 5년간 테네시 정원의 실제 에피소드도

저의 요리 블로그인 오가닉 식탁 카테고리 오가닉 정원에 일부 기록되어 있습니다.



그후, 미국의 북서부인 워싱턴주로 이사온집에서

두번째 정원을 가꾸는 이야기는 초보시절보단 조금은 진화된 것입니다.

뒷마당에 자갈밖에 없었던 것은 테네시와 다를바는 없었지만,

매우 계획된 정원이었고, 스케치한 그대로 현실로 옮겨진 그런 정원입니다.



2012~ 2015년 워싱턴주의 손수 가꾼 정원



자갈외에는 아무것도 없었던 뒷마당을 가꾼지 3년후의 모습.



두번째 정원은 그야말로 제 인생에 완벽한 그 자체라고 할만큼 나의 비밀 노하우로 채워진 매우 만족한 오가닉 정원이었는데, 옆지기의 직장이동으로 인해 다른 주인에게 넘겨주어야 하는 비극?적인 일을 감행해야 했지만, 그일도 이미 6개월전의 일이 되어 이제는 서서히 잊어야합니다.


텃밭과 과일나무와 뒷마당 캠파이어까지 완벽했던 나의 두번째 정원을 그리워 하기에는 새로 이사온 집의 땅은 너무도 커서 그럴 시간이 없어요. 저는 지금 1 에이커(1,224 평) 땅의 주인입니다. 이곳은 전의 두군데 집처럼 새로 지은 집이 아니라 누군가가 20년 살던 집입니다만... 뒷마당과 앞마당은 숲과 잔디의 기본만 갖추어진 그런 곳이예요.



2016년 유진의 새정원에피소드가 시작되다.



전 주인이 너무도 방치하여 울타리안에 있는 숲은 관목들이 길목을 막아 숲속을 걷기조차도 힘든 상태이고 오래된 체리나무와 목련꽃나무외에는 이렇다할 특징이 없는 곳입니다.

그래도 차라리 타인의 향기가 없는 이런 기본만이 제공된 곳이 나을수도 있겠다 싶어 선택했고, 올해 이른 봄부터 바로 숲의 청소부터 시작해 숲의 길을 만드는 일, 채소밭과 허브구역, 과일나무, 그늘 정원, 다년생 정원, 일년생 정원의 구역을 나누는 일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의 정원가꾸기는 다음 3가지 나의 정원가꾸기 철학에 의해 진행될 예정입니다.


1- 나의 정원일은 체력단련, 건강관리용 자가노동의 현장이다.

2- 나의 정원은 소박하며 자연환경을 중시하는 저가예산의 정원이다.

3- 나의 정원의 숲은 함께 걸을 수 았는 하이킹 트레일이며,

뒷마당은 가족, 지인들과 공유하여 쓰고 활용하는 장소이다.


10 년간 스스로 터득한 소소하고 때론 중요한 정원노하우!!  오늘부터 유진의 비밀의 정원 에피소드가 본격 시작됩니다. 기대해주세요^^ 


- 5/16/2016 일요일, 그늘(SHADE)정원에서 저자, 황유진 드림

'Intro > ABOU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진의 비밀정원 VS 소박한 정원 Since 2007  (0) 2016.05.16
posted by 황유진 Yujin Hwang

티스토리 툴바